PNN 최신기사


PNN TOP 5


PNN실시간 댓글

PNN 포커스
2018.04.09 16:35

'피파 온라인 4', PC방 기대감 상승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C방 입장에서 봤을 때, 피파 온라인 시리즈는 10년 넘게 함께 해온 동지 같은 게임이다.

2006년, '전세계 최초 온라인판 피파'라는 타이틀을 달고 <피파 온라인>이 출시됐다. 당시까지의 축구 게임들과 비교해 나름의 센세이션을 일으켰지만, '첫 술'의 한계를 넘지 못하고 2년여 만에 서비스를 종료했다. 

그 자리를 대신해 2007년 말 <피파 온라인 2>가 출시됐으며, 이후 2010년대 초반까지 수 년간 유일무이한 온라인 축구게임의 위상을 누렸다. 당시 게임 전문 웹진에서는 자체적으로 온라인 게임 주간순위를 매기곤 했었는데, <피파 온라인 2>는 대개 1~2위로 거론되곤 했다.

이후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국내 서비스가 시작되고 인지도를 높여가면서, <피파 온라인 2>의 순위도 내려갔다. 그러다가 2012년 말 <피파 온라인 3>의 출시와 함께 결국 2013년 서비스 종료를 발표했다. 당시에는 퍼블리셔 변경으로 이슈가 되기도 했지만, '피파 온라인'이라는 타이틀 입장에서 보면 후속 넘버링에 배턴을 넘겨줬을 뿐이라 볼 수도 있다.

리오넬 메시를 전면에 내세웠던 타이틀 화면이 인상적이었던 <피파 온라인 3>. 지금은 평균 3~4%의 PC방 점유율을 보이고 있지만, 2014년 6월 월드컵 열풍에 서비스 역량을 바짝 집중하면서 39%를 넘어서는 점유율을 기록한 적도 있다. 당시 PC방 점유율의 절대 강자였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제쳤다는 점에서 상당한 이슈가 됐었다.


▲ 물론 스포츠 장르의 온라인 게임 자체가 많지 않은 만큼 장르 점유율은 압도적이라 할 만하다.


당시 <피파 온라인 3>가 PC방 최고 점유율 자리를 잠시나마 가져올 수 있었던 건, 2014년 브라질 월드컵의 영향이 컸다. 월드컵 시기에 맞춘 관심도 상승에 운영 총력전이 더해진 결과라 하겠다.

야구 게임이 프로야구 시즌 개막에 맞춰 반짝 효과를 누리듯, 축구를 소재로 한 게임에서 일명 '월드컵 특수'는 건곤일척의 승부수를 던지기에 적절한 시기. 때문에 4년에 한 번씩 오는 월드컵 대목에는 항상 그에 상응하는 큼직한 이슈가 터지게 마련이다. 

러시아 월드컵이 예정돼 있는 올해는 '<피파 온라인 4> 오픈'이라는 이슈가 기다리고 있다.

최근 짤막하게 마친 3차 CBT는 "실제 축구에 좀 더 가까워졌다"라는 평을 받은 바 있다. 물론 '게임으로서의 축구 vs 현실감 있는 축구'에 대한 호불호가 엇갈렸기 때문에 전체적으로는 반반이라는 인상을 줬지만, <피파 온라인 4>가 지향하고 있는 바가 무엇인지는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다.



▲ 3차 CBT 이후 '실제 축구와 비슷하게'를 지향했다는 평이 꽤 있었다.


전작인 <피파 온라인 3>는 월드컵에 맞춰 서비스를 시작한 건 아니다. 하지만 약 1년 반의 운영전을 펼친 후 월드컵 대목에 맞춰 시리즈 사상 초유의 PC방 점유율 기록을 남김으로써 전성기를 이룩했다. '물 들어올 때 노를 잘 저은' 셈이다.

생각해보면, 피파 온라인 시리즈는 대대로 PC방 입장에서 효자 종목이었다. 게다가 월드컵 기간 점유율 기록을 비롯해 직전작이 남겨놓은 여러 이슈을 기억하는 사람도 여전히 존재한다.


▲ 제목 : <피파 온라인 3> 리즈 시절.jpg


사실 대외적인 상황만을 놓고 보자면, <피파 온라인 4>는 그때와 반대의 상황이다. 월드컵이 한창 핫한 이슈로 떠오르는 시기에 정식 오픈을 준비하는, 이른바 '시작과 함께 전력질주'를 해야 하는 상황. 일명 '오픈빨'을 받고 그 위에 월드컵 특수 버프를 얹어 거센 초반몰이를 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겠다.

게다가 <피파 온라인 3>가 오픈하던 시기와 비교했을 때, PC방에서 즐길 만한 온라인 게임 신작이 더욱 드물어진 것 또한 간과할 수 없는 현실이다. 서비스를 준비하는 입장에서나 그걸 기다리는 입장에서나 이해관계는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이번 3차 CBT는 회차로 보나 테스트 기간으로 보나 사실상 오픈 전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게임의 완성도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왔다지만, 대중성 확보에 초점을 맞춰 수비 시스템 문제를 지적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상황. 

여러 모로 <피파 온라인 4>를 바라보는 PC방 업계의 기대가 묵직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 전략 vs 기본. 수비 시스템에 관해 결단을 내려야 한다는 난제가 기다리고 있긴 하지만.
문서 첨부 제한 : 0Byte/ 5.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MB (허용 확장자 : *.*)

  1. 삼성 게이밍 마우스 SPA-KMG1PUB, 손에 착 감긴다

    삼성이 게이밍 마우스 'SPA-KMG1PUB'(모델번호 ‘B951G3’)를 선보였다. 작은 크기, 깔끔한 디자인, 검은색 바탕에 덧붙여진 LED 조명, 여기에 매크로 기능이 탑재됐다. 매크로 기능은 마우스 자체에 탑재된 메모리에 저장된다. 덕분에, PC를 교체해도 기존 설정...
    Date2018.09.20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2. 라이엇 PC방, 주변 상권 침해는 없을까?

    'LOL PARK'는 LCK 전용 경기장인 'LCK 아레나'와 프로게이머, 플레이어 그리고 여러 e스포츠 관계자들이 함께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이 모여있다. 게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좋아하는 팀의 경기를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하는 ...
    Date2018.09.18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3. 라이엇, LOL을 위한 공간 'LOL PARK' 공개

    LoL 플레이어들을 위한 복합 공간인 'LoL PARK'가 문을 열었다. 라이엇 게임즈는 지난해 11월 신설 및 운영 계획을 밝힌지 10개월만에 서울 종로구 종각 인근 ‘그랑서울’에 'LOL PARK'를 공개했다. 9월 17일 진행된 오픈하우스 행사는 e스포츠 프로 선수들과 ...
    Date2018.09.18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4. 스마일게이트 기대작 '로스트아크', 드디어 정식 출시일 공개!

      금일(17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스마일게이트의 기대작 MMORPG '로스트아크'의 론칭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4번의 테스트와 CBT 기간을 걸쳐 오랜시간동안 베일에 가려져있던 '로스트아크'의 정식 출시일과 함께 자세한 정보가 ...
    Date2018.09.17 CategoryPNN 포커스 By정원중기자wonj1208@ipnn file
    Read More
  5. 엔미디어플랫폼, PC방 관리 프로그램 통합 브랜드 'GET.O' 공식 론칭

    엔미디어플랫폼(대표 송재화)은 17일 PC방 관리 프로그램 통합 브랜드 ‘GET.O’를 공식 론칭했다. 통합 브랜드 ‘GET.O’ 론칭과 함께 기존 관리 프로그램명인 ‘멀티샾’과 ‘게토골드’를 각각 ‘게토매니저#’과 ‘게토매니저G’로 이름을 바꿔 서비스한다. 엔미디어...
    Date2018.09.17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6. 블랙 옵스4 '블랙아웃' 모드, 15일부터 PC방 플레이 가능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 4(Call of Duty®: Black Ops 4, 이하 블랙 옵스 4)의 배틀로얄 모드 ‘블랙아웃(Blackout)’ PC버전 베타가 9월 16일 일요일, PC방에서는 하루 전인 15일 토요일부터 진행된다. 한국 유저들은 블리자드의 게임 서비스 '배틀넷'을 통해 ...
    Date2018.09.13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7. 더 벙커 PC방 'OBJT', 전국 PC방 배그대회 최종 우승

    전국 60여 개의 PC방, 4,000명 이상의 이용자가 약 3주간 치열하게 격돌했던 PC방 대회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한국인터넷콘텐츠서비스협동조합(이하 조합)이 주최하고 듀얼네트워크가 주관하는 '함께하는 PC방 스팀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대회(이하 함께하는...
    Date2018.09.10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8. 엔미디어플랫폼, 통합 브랜드 'GET.O' 17일 출범

    PC방 토탈 관리솔루션 회사인 엔미디어플랫폼이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 기존 관리 프로그램을 합쳐 통합 브랜드를 출범하고, PC방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엔미디어플랫폼은 10일(월), PC방 관리 프로그램 브랜드 ‘GET.O’를 새...
    Date2018.09.10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9. 재야의 고수 찾아서, 카카오 배그 전국 PC방 대회 개막

    전국의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고수를 가리는 PC방 대회가 본격적으로 개최된다. 카카오게임즈는 6일(목), 펍지주식회사에서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하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전국 PC방 배틀 대회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전국 PC방 배틀은 '카카오 배틀그...
    Date2018.09.06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0. 팬심 가득 담았다, 제닉스 야구 구단 의자

    각종 게이밍 기어와 소품을 출시해온 제닉스에서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 엔씨 다이노스 야구 구단 전용 디자인 의자를 선보였다. 제닉스는 본래 키보드와 마우스 등의 게이밍 기어로 잘 알려져 있는데, 이번에 선보이는 의자도 메인 제품 라인업 못지않게...
    Date2018.09.04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1. '데스티니 가디언즈' PC방 프리미어 서비스 돌입

    '데스티니 가디언즈'를 미리 플레이해볼 수 있는 PC방 프리미어 서비스가 시작된다. 아직 출시 전인 확장팩 '포세이큰' 콘텐츠도 일부 경험해볼 수 있을 전망이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는 31일(금), MMOFPS '데스티니 가디언즈(Destiny Duard...
    Date2018.08.31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2. PC방 업계 ˝최저임금 차등적용하고 주휴수당 산입계산하라˝

    PC방 업계가 최저임금의 차등 적용과 주휴수당 산입계산을 촉구했다. 2년 전부터 이어진 최저임금 상승세로 인해 소규모 사업장의 폐업률이 오르고 있다며, 정부와 국회에 대안을 요청한 것이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28일(화) 최저임금 제도 개선을 촉구하...
    Date2018.08.30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3. 전국 PC방 '배틀그라운드' 리그 신호탄… 9월 첫 온라인 경기

    국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 유저라면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는 PC방 대회가 생긴다. e스포츠가 아시안게임 2018로 인해 정식 체육 종목화에 한 발짝 가까워진 데 힘입어, 생활 체육으로서 발돋움할 가능성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게임즈는 30일(목), 펍...
    Date2018.08.30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4. '콜 오브 듀티' 오픈 베타, PC방에서 먼저 경험하자

    '콜 오브 듀티: 블랙 옵스 4' 배틀로얄 모드인 '블랙아웃' 콘텐츠를 PC방에서 먼저 즐길 수 있게 된다. 별도의 타이틀 구매 없이도 참여 가능해 유저들의 사전 반응을 가늠해볼 수 있을 전망이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는 오는 9월 16일부터 1...
    Date2018.08.28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15. ˝이름만 거는 사업 아니다˝ 철구, PC방 사업을 말하다

    지난 2월, 유명 BJ 철구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PC방 프랜차이즈 사업을 론칭했다. 당시 철구는 인천 구월동에 철구 PC방 직영점을 열고 본격적인 사업 전개를 예고했다. ▲ 2018년 2월 오픈한 인천 구월점 철구 PC방 철구 PC방이 차별점으로 내세운 장점은 두 ...
    Date2018.08.27 CategoryPNN 포커스 By허새롬기자glassdrop@ipnn.co.kr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9 Next
/ 109

로그인 정보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