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N 최신기사


PNN TOP 5


PNN실시간 댓글

PNN 포커스
2018.01.04 15:52

PC방, 이제는 정직원 시대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PC방 정직원 1.JPG



‘대형 PC방’이라는 말도 낯설게 느껴질 때가 있다. 주위를 둘러보면 어지간한 PC방은 모두 백 단위의 좌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소형 PC방’을 찾기가 더 어려워진 게 현실이다.
 
매장이 커지면 그에 따른 관리 코스트도 덩달아 높아지게 마련. 업주와 소수의 인력만으로 운영이 가능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같은 시간대에 여러 명의 근로자가 필요한 것이 일반적이다. 

무인 선불 기계가 보편화되면서 이용 시간 관리 및 정산 업무가 덜어진 건 사실이다. 하지만 자체적으로 음식을 조리, 제공하는 것이 기본 서비스처럼 여겨지고, 그 가짓수 또한 늘어나는 등 PC방에서 접할 수 있는 서비스의 영역 폭이 넓어지면서 실질적인 업무 강도는 과거에 비해 오히려 증가했다고 보는 시선이 적지 않다.

PC방 정직원 2.JPG

▲ 대형화된 매장에 분위기와 인테리어 등도 중시되면서 PC방의 서비스 영역은 더욱 넓어졌다.



이 와중에 또 하나의 논점이 되는 게 바로 기기 및 시설 관리 부분이다. 높은 사양의 PC와 고급 하드웨어를 갖춘 하이엔드 존의 확산과 함께 매장 전체 평균 사양이 높아지는 사례가 늘어나면서 PC와 각종 기기들이 보다 높은 자산 가치를 갖게 됐다. 

 
과거에 비해 매장은 커졌고, 각 좌석에 놓인 제품들은 한층 비싸졌다. 이를 유지하고 관리하는 데 육체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보다 많은 부담이 가해지는 건 일견 당연한 수순이다.


PC방 정직원 3.JPG
▲ 장비의 가격대와 그에 따른 유지, 관리에 필요한 부담은 비례한다고 봐야한다.



PC방에서 ‘매니저’라는 명칭으로 아르바이트가 아닌 정규직 직원을 두기 시작한 건 꽤 오래 전이다. 이후 PC방 업계에 몇 가지 이슈가 지나가는 동안, 아르바이트생 대신 직원을 쓰는 비중은 조금씩 늘어났다. 최근에는 모든 인력을 정직원으로 두고 매장을 운영하는 사례도 찾아볼 수 있다. 

 

두 개 매장 모두를 정직원 체제로 운영 중인 한 업주는 “정규직 직원들은 아무래도 책임감이 상대적으로 높고, 적극적인 모습이 보일 때도 많다"라며 “매장이 큰 데다가 번화가에 있다 보니 좌석 회전율도 높고, 그에 따라 업무 강도도 센 편이긴 하지만 다들 오랫동안 함께 손발을 맞춰왔다는 점이 시너지가 되는 듯하다"라고 전했다.

 

이 매장은 연봉제 또는 월급제로 급여를 책정하고, 근무 시간을 사전에 조율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평일에는 아르바이트를 일절 쓰지 않으며, 기존 인력에 개인 사정이 생겼을 때나 주말 피크타임에만 쓰는 편. 직원 중 오래된 사람은 수년간 함께 일한 경우도 있다고 한다. 



PC방 정직원 5.JPG
▲ 다방면의 업무를 소화해야 하는 PC방 근무자. 이제는 숙련도 역시 중요시될 시점이 아닐까.



어느 업종에서나 마찬가지이듯, 장기간 근속한 인력은 숙련도 및 문제 해결 역량이 높아지게 마련. 숙련도는 서비스 품질의 향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나아가 매장 전체의 서비스 퀄리티에도 기여할 수도 있을 것이다.
 
새해 인상된 최저 시급이 적용되면서, 자영업계 인력 감축에 관한 뉴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24시간 영업의 대표 업종이던 편의점도 수익성을 고려해 야간/새벽 영업을 하지 않거나 시간을 줄이는 사례도 있다. 
 
PC방 역시 24시간 영업이 당연시되는 업종이니만큼 관련 이슈에 민감할 수밖에 없을 터. 각 매장 별로 자구책을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이는 이 시점에, 정직원 기반으로 매장을 운영하는 것이 하나의 전략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5.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MB (허용 확장자 : *.*)

  1. [너무한다]PC방 꼼수 마케팅, 알고 계셨나요?

    배틀그라운드의 흥행과 함께 PC방은 업그레이드가 필수 항목이 되었으며, 다른 매장보다 더 좋은 CPU와 그래픽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하나의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PC방을 찾는 이용자들 역시 예전보다 더욱 사양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이렇다보니 PC...
    Date2018.04.20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updatefile
    Read More
  2. PC방 업계 위기, 관리업체 이탈 증가

    요즘 대부분의 PC방에서는 VOG 솔루션이나 노하드 시스템을 사용한다. 때문에 PC방 업계에서 '관리업체'라는 건 매우 익숙한 개념일 수밖에 없다. 개별 PC에 하드디스크가 없고 중앙 관리 방식으로 게임의 설치 및 업데이트가 이루어지기 때문에, 이를 관리해...
    Date2018.04.19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3. 게임 준비 완료, 조텍 첫 번째 게이밍 PC 'MEK1'

    조텍이 제대로 된 게이밍 데스크탑을 선보였다. 조텍은 그동안 그래픽카드와 미니PC로 인지도를 쌓아왔으며, 이번에는 진정한 게이밍 PC로 게이머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생각이다. 최근 하드웨어 제조사들도 다양한 게이밍 PC를 실험적으로 선보이고 있으며, ...
    Date2018.04.13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4. 더 강해져서 돌아왔다! 제닉스 'STORMX M2 SE' 게이밍 마우스

    제닉스의 게이밍 라인업 'STORM'에서 새로운 게이밍 마우스 'STORMX 2M SE'를 출시했다. 지금까지 다양한 게이밍 기어들을 선보인 만큼 이번 마우스 역시 게이머들의 취향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STORMX 2M SE'는 'PIXART'사의 'PMW 3225' 옵티컬 센서...
    Date2018.04.10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5. '피파 온라인 4', PC방 기대감 상승

    PC방 입장에서 봤을 때, 피파 온라인 시리즈는 10년 넘게 함께 해온 동지 같은 게임이다. 2006년, '전세계 최초 온라인판 피파'라는 타이틀을 달고 <피파 온라인>이 출시됐다. 당시까지의 축구 게임들과 비교해 나름의 센세이션을 일으켰지만, '첫 술'의 한계...
    Date2018.04.09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6. '피온4', 전문가들의 반응은?

    <피파 온라인 4>의 세 번째 CBT가 끝났다. 대략적인 출시 시기가 이미 점쳐지고 있는 시점이지만, 지난 2차 CBT까지는 썩 긍정적이지 못한 평을 많이 받았던 것도 사실이다. 당시의 실망감이 이번 CBT에 대한 기대치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3월 30일부터 4월...
    Date2018.04.06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7. 몬스터 헌터 월드, SSD 달면 얼마나 차이날까?

    '몬스터 헌터 : 월드'의 인기가 무섭게 타오르고 있다. 전세계 누적 판매량 750만장을 돌파, 출시 초기 때의 호평을 고스란히 이어가고 있다. 입문자들을 고려한 여러 요소는 기존 시리즈가 지닌 매니악한 게임성으로 인해 가졌던 폐쇄성을 무마시키면서 더 ...
    Date2018.04.06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8. i7-8700, 게이머들에게 왜 최고의 CPU인가?

    싸늘한 겨울이 가고 이제서야 봄 같은 봄이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어느덧 춥다 싶었던 날씨가 완연한 봄 날씨를 알리며 포근한 느낌마저 주고 있다. 이미 개강한 학생들의 분주한 움직임과 복장에서, 거리에 다니는 사람들의 모습에서 봄이 이미 와 있음을 느...
    Date2018.04.05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9. 배그에서 SSD는 정말 필요한 아이템일까?

    PC에 SSD를 장착하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니다. 오히려 SSD 없이 PC를 구성한다는게 더 신기하다고나 할까? 이에 데이터를 보다 빠르게 저장하고 전송시키는 SSD의 장착은 옵션이 아닌 필수가 된지 오래다. 이러한 장점으로 SSD는 특히 게이머들이 가장 선호하...
    Date2018.04.04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10. 미니 PC, PC방에서 먹힐까?

    PC방의 PC는 커스텀 수냉 PC를 갖추지 않는 이상 자세히 눈이 가지 않는다. 특히 PC방의 PC는 투박하고 모두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그 안에 어떤 하드웨어를 쓰는지, 사양에는 관심이 있지만, PC 케이스에 관심을 갖는 이용자들은 거의 없다. 특히나 케이스...
    Date2018.04.03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11. [단독] 전국 최초, 최대 규모! '700대 PC방' 탐방기

    부산 최대 번화가로 꼽히는 서면. 이곳에 700대 규모의 PC방이 들어섰다. 전국 최초, 그리고 최대 규모다. 서면역 인근 일명 '젊음의 거리'에는 쥬디스태화 백화점 본관과 신관이 마주 위치해 있다. 이중 신관 3층에 자리잡은 3pop PC방이 700대 규모의 주인공...
    Date2018.04.02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12. 게이밍 브랜드, 무슨 뜻일까?

    게이밍 제품들에 대한 수요가 계속 늘고 있는 만큼, 다양한 게이밍 브랜드들도 새롭게 생기고 있다. e스포츠에 대한 관심과 함께 게이머들의 취향이나 눈높이가 높아진 만큼 고가의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들도 많아졌다. 수요가 늘어난 만큼 기존에는 볼 수 없...
    Date2018.03.30 CategoryPNN 포커스 By노유래기자 thekid@ipnn.co.kr file
    Read More
  13. 웹젠, PC방 대상 공동구매몰 오픈

    웹젠이 가맹 PC방을 대상으로 하는 공동구매몰을 오픈했다. 이에 런칭 기념으로 자사 게임인 '뮤'와 'R2'를 테마로 한 마우스 장패드 2종을 4월 12일까지 장당 2,000원에 판매한다. 해당 상품은 물결무늬 바닥을 채택해 책상 위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설계됐...
    Date2018.03.30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14. PC방, 커플석에 이어 이젠 커플룸까지!?

    PC방 업계에서도 '편의성'은 빼놓을 수 없는 주제다. 의자의 편안함이나 매장 내 동선을 고려하는 것부터, 일반 좌석들과 다른 특수 목적의 좌석을 일부 도입하는 것까지, 다방면으로 이용객 편의성을 고려하고자 하는 PC방들이 종종 주목을 받곤 한다. 특히, ...
    Date2018.03.28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15. 카카오 배그, 4월 10일부터 'PC방 상용화' 실시

    지난 1월 잠정 무기한 연장됐던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이하 카카오 배그)의 PC방 업주 대상 무료 프로모션이 곧 종료된다. 카카오게임즈 측은 금일 공지를 통해 카카오 배그의 PC방 무료 프로모션이 종료되고 4월 10일(화) 점검 이후부터 PC방 상용화를 실시...
    Date2018.03.27 CategoryPNN 포커스 By이종훈기자skyzakard@ipnn.co.kr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4 Next
/ 104

로그인 정보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