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N 최신기사


PNN TOP 5


PNN실시간 댓글

2019.04.19 10:46

우화의 강

조회 수 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화의 강

 

큰 강의 시작과 끝은 어차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물길을 항상 맑게 고집하는 사람과 친하고 싶다.

내 혼이 잠잘 때 그대가 나를 지켜보아 주고

그대를 생각할 때면 언제나 싱싱한 강물이 보이는

시원하고 고운 사람과 친하고 싶다

 

긴 말 전하지 않아도 미리 물살로 알아듣고

몇 해를 만나지 못해도 밤잠이 어렵지 않은 강.

아무려면 큰 강이 아무 의미도 없이 흐르고 있으랴.

세상에서 사람을 만나 오래 좋아하는 것이

죽고 사는 일처럼 쉽고 가벼울 수 있으랴.

 

처음 열린 물길은 짧고 어색해서

서로 물을 보내고 자주 섞여야겠지만

한세상 유장한 정성의 물길이 흔할 수야 없겠지.

넘치지도 마르지도 않는 수려한 강물이 흔할 수야 없겠지

 

사람이 사람을 만나 서로 좋아하면

두 사람 사이에 물길이 튼다.

한쪽이 슬퍼지면 친구도 가슴이 메이고

기뻐서 출렁거리면 그 물살은 밝게 빛나서

친구의 웃음소리가 강물의 끝에서도 들린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49 해병대 나온 친척형 이야기~~~ 길동2017 2019.05.03 15
5248 오른손만 보이지만 왼손잡이에 100원 겁니다 김민지 2019.05.03 21
5247 이 빵 먹어보신분 김민지 2019.05.03 19
5246 골목길 만취녀 대참사.GIF 김민지 2019.05.03 25
5245 참고하면 좋은 명언~~^^ 비트러줘 2019.05.03 15
5244 과연 언제쯤 좋아질런지?? 정유석121 2019.04.30 21
5243 햄버거세트사서 콜라만 먹는 이유 두부미미 2019.04.26 23
5242 과연 언제쯤 좋아질까요?? 정유석121 2019.04.26 22
5241 오늘의 명언 정유석121 2019.04.25 24
5240 상꺽-병장-상초-상말-일병-이병 아오이 2019.04.23 17
5239 미세먼지에다 송화가루까지 공기 완전 엉망이네요 정유석121 2019.04.23 22
5238 오늘 하루 마무리 잘 하시고 내일도 화이팅입니다~~^^ 비트러줘 2019.04.22 22
5237 여친의 쌩얼을 본 남친... 길동2017 2019.04.22 27
» 우화의 강 하양이24 2019.04.19 23
5235 짧은 명언~~^^ 비트러줘 2019.04.18 21
5234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아오이 2019.04.18 19
5233 읔... 봄은 왔고 꽃은 폈는데 왜 나는 정유석121 2019.04.18 22
5232 술잔 돌리고 하양이24 2019.04.18 19
5231 자신의 성격이 피곤한 건지 궁금했던 놈~~~ 길동2017 2019.04.17 26
5230 열심히 살아보자 하양이24 2019.04.17 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7 Next
/ 267

로그인 정보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